관리 메뉴

우리라이프

[제주]닭으로 유명한 교래의 3대천왕 닭백숙집 성미가든 본문

국내 여행과 맛집/제주도

[제주]닭으로 유명한 교래의 3대천왕 닭백숙집 성미가든

적당히벌고아주잘살자 2018.11.25 04:00


이날 우리는 영실코스 등산을 하였다. 

등산하면 역시 닭백숙이기 때문에 영실코스에서 한참을 차를타고 교래근처에 성미가든으로 갔다.

성미가든은 백종원의 3대천왕에 나온 집으로 특이하게 닭고기 샤브샤브를 판다.

지금은 사라진 이 근처 한라산게스트하우스에 한번 머문적이 있다.

그때 게스트하우스 사장님한테 근처에 뭐가 유명하냐고 물어보니 닭요리가 유명하다고 했다.

이 근처에 닭칼국수 파는데서 밥도 먹어보고, 물회도 먹은 적있어서 이틀정도 있었는데 익숙한 지역이다.

성미가든은 몰라서 못갔는데, 이번에 가보니 사람들이 꽤 많이 와서 신기하였다.

성미가든 바로 앞에 주차를 하고 입구로 들어섰다.

입구 문짝에 메뉴가 적혀 있는데, 의문인건 소짜리랑 대짜리의 가격이 5000원밖에 차이가 안난다는 거다.

우리는 두명이기 때문에 샤브샤브 소짜리를 시켰다. 

자리는 의자자리랑 앉아서 먹는 자리가 있었는데, 평일 식사시간에 갔는대도 자리가 빈자리가 거의 없었다.

샤브샤브는 코스로 나오는데, 채소 육수에 닭고기를 먼저 샤브샤브처럼 먹고, 다 먹어갈 때 쯤 닭백숙을 준다.

닭백숙 다 먹고 녹두죽을 달라고 하면 사장님이 바로 가져다 주신다.

반찬들은 딱 닭백숙 집 처럼 간단하게 나온다. 

나는 육수가 채수>해산물 육수>고기육수 순서로 좋아해서 그런가 육수가 괜찮았다.

닭가슴살을 얇게 저민것과 닭똥집, 그리고 닭가슴살쪽의 닭껍질이디.

백숙으로 먹을때 가장 퍽퍽팍팍한 부위가 가슴살 부분인데, 이 부위를 백숙할때처럼 오래요리하면 퍽퍽해진다. 

그래서 생각한게 샤브샤브인듯 싶다.

약간 생소해서 처음 먹을 때는 얼만큼 익혀야하나 당황스러웠다. 

채소가 진짜 듬뿍 들었다. 배추육수가 맛있는데, 바글바글 끓을 때까지 기다리면 육수가 된다.

이 끓는 물에 닭가슴살을 살짝 대쳐서 먹으면 퍽퍽하지 않고 부드럽게 먹을 수 있다. 

그리고 닭백숙을 한참 기다려야하는데, 배고픔을 참고 기다리지 않고 이렇게 먼저 샤브샤브로 먹으니 배도 안고프고, 입맛도 돋아줘서 좋았다. 

나는 그래도 닭이라서 샤브샤브보다는 좀 많이 익혀서 먹었는데, 심심하니 솔직히 그냥 그랬다. 

샤브샤브를 다 먹어갈때 쯤 나온 닭백숙. 가슴살을 잃었기 때문에 뭔가 불쌍한 모습ㅋㅋ 먹을게 별로 없어보인다.

아.. 닭가슴살이 이렇게 많은 양을 차지했구나 ㅋㅋ

옆으로 찍어 보았는데, 닭백숙에도 녹두랑 감자가 들어가 있다.

닭도 맛있었는데, 나는 저 녹두랑 감자가 맛있었다. 

녹두 진짜 맛난다.

눅두죽

닭을 먹고 죽을 달라고 하면 주시는 녹두죽. 닭육수로 끓인것 같으다. 녹구 덕에 고소하고 진한맛이 난다. 그리고 다 먹고 나면 배부르다 ㅋㅋ

한라산을 올라갔다 내려와서 엄청 피곤했는데 닭백숙 먹고 피로가 다 풀리진 않았고 지금도 다리가 매우 아프다. 닭백숙이 그정도는 아닌것이다.

닭백숙도 어쩔 수 없는 한라산 영실코스의 위엄이다.

진짜 한라산은 함부로 오르는건 아닌데, 그래도 정말 계속계속 오르고 싶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